뒤셀도르프 한인회 2023년 송년문화행사 성황

뒤셀도르프 한인회 2023년 송년문화행사 성황

한국 전통문화 공연과 어우러진 K-Pop 댄스로 흥겨움 더해져…

Duesseldorf) 뒤셀도르프한인회(회장 고창원) 2023년도 송년문화행사가 2023년 12월 30일 뒤셀도르프 소재 그리스 정교회 (Griechisch-Orthodoxe Kirchengemeinde)강당에서 성대하게 열렸다.

이날 오후 4시 20분, 도미숙 뒤셀도르프한인회 문화위원장 진행으로 먼저 박계순, 최미순 2인의 모듬 북 연주가 행사 개막을 알리고 함께 국민의례를 했다.

이어 고창원 뒤셀도르프한인회장은 환영사에서 최근 고령의 한인 1세들이 운명을 달리하고 있어 안타깝다면서  또한 좋은 일도 많았다고 소환했다. 그중 김홍균 주독대사가 외교부 1차관으로 영전했다고 알렸다.  고 회장은 내년도 뒤셀도르트 로젠몬탁 카니발에 뒤셀도르프한인회가 참가할 예정임을 알리며 많은 동참과 협조을 바랐다.  아울러  고 회장은 카니발 행진에  광주시교육위원회에서 풍물패 20명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고 회장은 참석한 귀빈들과 각 지방 한인회장들에게 감사함을 표하면서 모쪼록 기쁘고 즐거운 시간이 되길 바랐다.

정성규 재독한인총연합회장은 축사에서 먼저 마인츠한인회 송년잔치에 들려오느라 지각했다고 양해를 구하고, 행사 준비에 수고한 고 회장과 임원단에게 감사하며 새해 만복과 건강을 기원했다.

주독일대한민국대사관 본분관의 한정일 공사참사관은 축사에서 2023년은 한독 수교 140주년,  파독 근로 60주년의 뜻 깊은 해였다며,  다양한 행사가 있었는데 매 행사마다 한인 여러분들의 협조 덕분에 잘 치러졌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그는 내년 또한 여러 행사가 계획되어 있다며 계속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한 공사참사관은 개인적으로는 독일 근무 1년이 지난 이제야  여러분들의 낯이 익어 성함 등 누구신지 알아 뵐 수  있어 기쁘다고 고백했다.  새해에는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인사했다.

고창원 회장이 정운숙 전임 회장에게 뒤셀도르프한인회 명의로 된 감사패를 전달하며 그동안의 노고를 위로했다.

고 회장은 뒤셀도르프한인회 역대 회장인 고문(최병재, 박찬홍, 한명희, 여부덕, 정운숙)들에게 아스팍 1병씩을 선물했다.

1부 마지막 순서로 뒤셀도르프어머니합창단(단장: 박귀기, 지휘: 천영진, 반주: 이하진)이 축하공연을 했다.

검정 수트에 흰 블라우스로 통일하여 단아하고 깔끔한 모습으로 무대에 오른 합창단은 ‘Ständchen(슈베르트 곡)’,  ‘O sole mio(Giovanni Capurro 작사, Eduardo di Capua작곡)’ ‘아리랑’, 등 3곡을 불렀고, 앙코르송으로 ‘Ständchen’을 다시 불렀다

도시락 만찬을 즐긴 뒤, 여부덕 수석부회장이 사회를 맡아 2부 문화공연  순서를 진행했다.

2부 첫 순서로 하늘색 저고리에 연분홍 빛 치마를 곱게 차려 입은 박계순, 최미순 춤꾼이 우리 전통  부채산조 춤사위를 자랑했다.

3인의 성악가(테너 채은준, 테너 서동혁, 베이스 고병준)가 황금별 피아노 반주로 ‘향수(정지용 시, 김희갑 작곡)’, ‘희망의 나라(현제명 작사,작곡)’, ‘축배의 노래(베르디 곡)’를 부르고 앙코르 송으로 ‘축배의 노래’를 또 불렀다.

뒤셀도르프한인회 여성회원 10명이 참가하는  ‘할매 북 공연단(박천선, 최순실, 이종순, 정운숙, 최미순, 여부덕, 김혜영, 민경오, 김용주, 박귀기)’ 이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모듬북 합주, 합창 등으로 최고의 인기를 누렸다.

공연 마지막 순서로 현지 젊은이들로 구성된 ‘Star Dream Team(Celina Bartholome, Selina Laurent, Jara Moos, Linsay Williams, Citron Mack, Alina Reckenwald, Derya Demir)’이 무대에 올라와 신나는 K-Pop 댄스의 진수를 보여 주어 많은 박수갈채를 받았다.

또 이들은 중간 중간 디스코 타임 때마다 어르신들과 함께 디스코를 추는 즐거운 모습을 보여 분위기를 한층 더 흥겹게 해주었다.

이어서 영상 음악반주기를 이용한 노래 자랑과, 춤 파티,  복권 추첨 등으로 행사는 절정에 달했다.  행운의 1등 500.-유로가 든 복 주머니를 뒤셀도르프 거주 이길순 씨가 받았고,  뒤셀도르프 한국관 정종구 사장이 협찬한  대형LED TV는 고순자 씨가 차지했다.

【김 시 영 기자】